▒ 아빠가 만든떡 :) ▒
 
   
 
 
 

 
작성일 : 23-08-09 00:58
기후변화에 홍수 잦아진다…60년뒤엔 폭우량 70% 이상 늘어
 글쓴이 : 영그기
조회 : 135  
탄소 배출이 현 수준으로 이어지면 홍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 60년 뒤 국내 폭우 강수량이 최대 70% 이상 증가하기 때문이다. 지구 온난화가 국내 기온 상승을 이끌 뿐 아니라 폭우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 확인됐다.

14일 기상청과 APEC 기후센터(APCC)는 국내 하천 유역별 극한 강수량의 미래 변화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. 전국을 한강·낙동강 중심의 26개 권역으로 쪼갠 뒤, 100년에 한 번 쏟아지는 '대형 폭우'의 양이 기후변화에 따라 어떻게 변할지 따졌다.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고탄소(현재와 비슷하거나 좀 더 높은 탄소 배출), 저탄소(화석연료 사용 최소화하고 탄소 배출 획기적 감축) 둘로 나눴다.

고탄소 시나리오로 가면 60년 뒤인 21세기 후반(2081~2100년) 전국의 평균 극한 강수량은 지금보다 53%(70.8~311.8mm) 급증할 것으로 추정됐다. 현재는 일 누적치 기준 187.1~318.4mm인데, 60여년 뒤엔 여기서 수십, 수백mm 폭우가 더 내릴 수 있다는 의미다. 하늘에 구멍이 뚫린 것처럼 하루 500~600mm 넘는 폭우가 특정 지역에 쏟아지는 일이 현실화되는 셈이다.


http://www.joongang.co.kr/article/25078940#home


폭우량이 늘어나면 건물이 무너질 수도 있대...